프린터의 가격이 저렴해지면서 가정이나 개인 사업자도 컬러 레이저 복합기(프린터+스캐너+복사기+팩스)를 갖추는 사례가 잦아졌다. 제품 하나로 문서 업무를 모두 처리할 수 있다는 게 매력적으로 다가와서인 듯하다. 그렇다면 어떤 회사의 제품을 구매하는 게 좋을까. 시중에서 절찬리에 판매 중인 컬러 레이저 복합기 2종을 선정해 비교해봤다. 대상은 ‘삼성전자 SL-C467FW’와 ‘캐논코리아비즈니스솔루션 MF8284CW’다. 원래는 앞의 두 제품 못지않게 인기있는 후지제록스 CM215B도 비교할 예정이었지만, 작년에 리뷰를 끝마쳐 이번 비교에서 제외했다. CM215B 리뷰는 이 기사를 참고하자.

SAMSUNG CSC

MF8284CW

1. 인쇄 속도

레이저 프린터가 잉크젯 프린터를 밀어내고 프린터 시장의 주류로 떠오른 계기는 뭘까. 누가 뭐래도 인쇄 속도를 들 수 있다. (초기 예열 시간을 제외하고) 1장을 인쇄할 때 걸리는 시간은 레이저 프린터가 잉크젯 프린터보다 압도적으로 빠르다. 게다가 단점으로 꼽히던 예열 시간마저 최근에는 매우 단축됐다. 이제 인쇄 속도만 놓고보면 잉크젯 프린터는 레이저 프린터를 절대 따라잡을 수 없다.

삼성 C467FW와 캐논 MF8284CW의 인쇄속도는 얼마나 될까. 글자와 그림이 함께 있는 문서(http://it.donga.com/17968/, 총 13페이지 그림 16장 포함)를 출력해봤다. PC에서 인쇄 버튼을 누른 후 최종 페이지가 나올 때까지의 시간을 쟀다. 그 결과 삼성 C467FW는 3분 12초, 캐논 MF8284CW는 1분 24초 걸렸다.

그 다음 해당 문서에서 그림을 제거해 흑백 글자만 남긴 후 인쇄 시간을 측정했다. 그 결과 삼성 C467FW는 1분 2초, 캐논 MF8284CW는 55초 걸렸다.

컬러 인쇄 속도는 캐논의 제품이 2배 이상 빨랐고, 흑백 인쇄 속도는 별 다른 차이가 없었다. 컬러 인쇄를 자주 하는 사용자라면 캐논의 제품을 구매하는 편이 좋겠다.